cheshires.egloos.com

사색하는 고양이의 방

포토로그





비형랑 설화


짤방은 내용과 아무 관계 없습니다.




첫 게시글 - 은 아니지만 어쨌든 - 을 장식하는 건 영광스럽게도 비형랑 설화가 되었다. 일단 비형랑이 누구인지 알아보는 게 좋겠다.




비형랑(鼻荊郞)에 대하여
생몰년 미상. 신라 진평왕 때의 관리. 진지왕의 아들이다.
죽은 진지왕사량부(沙梁部)민간출신의 도화랑(桃花娘)과의 사이에서 출생하였다고 한다. 출생이 신이(神異)하였기에 진평왕이 궁중에 데려다가 길렀다.
15세에 집사(執事)가 되었는데, 밤마다 궁성 밖으로 나가 놀았다. 이에 왕이 병사를 보내어 살펴보니, 매번 월성(月城)을 날아 넘어 서쪽의 황천(荒川) 언덕 위에서 귀신들과 놀고 있었다.
이 광경을 목격한 병사들이 사실대로 왕에게 보고하자, 왕이 그를 불러 사실을 확인하고 그에게 귀신들을 부리어 신원사(神元寺) 북쪽 개천에 다리를 놓게 하였다.
또한 귀신 가운데 정사를 도울만한 자를 추천하라는 왕의 요구에 따라 길달(吉達)을 천거하였다. 이에 길달각간(角干) 임종(林宗)의 아들이 되어 집사의 직무를 충직하게 수행하였으나, 어느날 갑자기 여우로 변하여 도망하였으므로 비형랑이 귀신을 시켜 잡아죽였다.
그러므로 귀신들이 비형의 이름만 들어도 두려워 달아나므로, 당시 사람들은 자신의 집에다 비형의 집이라고 글을 붙여서 귀신을 물리쳤다고 한다. 이 비형설화는 뒤의 처용설화(處容說話)와 유를 같이하고 있다.



까지가 한국역대인물종합정보 에서 내놓은 비형랑이란 인물의 정보다.

위를 보면 알겠지만, 보통 비범한 사람이 아니다.

어릴 때부터 귀신을 부리며 놀았다니.....

저기 나온 길달이란 자에 관한 이야기도 여러 갈래가 있는데 그가 여우였다는 이야기도 있고 도깨비라는 말도 있고 역귀라는 말도 있다.

비형랑은 제령, 퇴마에서도 대단히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 존재인데, 도깨비나 잡귀가 꼬여서 가택에 사이한 일이 일어난다면


성스러운 임금의 넋이 아들을 낳으셨으니,
여기 비형랑의 집이로다.
천방지축 날뛰는 귀신들아,
이곳에 얼씬치 못하리라.


이 네 구절로 된 노래를 적어 집에 붙이기만 하면 귀신들이 감히 까불지 못한다고 한다.

내 경우에는 소설 속에서 퇴마를 펼칠 때, 도깨비를 쫓을 때 사용하는데, 잘 찾아보면 이런 마법이나 도술 같은 설화가 한국에 많다. 처용 설화, 두억이 신화, 그 외에도 다양한 것들이 있지.

이제부터 그런 것들을 포스팅할 생각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